국제 전화 카드 사기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을지로킹콩 조회 7회 작성일 2020-10-28 23:39:49 댓글 0

본문

국제전화카드사용법

LG U플러스 국제전화카드 사용법에 대해 알아보세요. ㈜넥스텔레콤은 1997년 설립 되어 외국인 노동자 시장에서 고객에게 경쟁력 있는 통신 상품을 공급하는 것을 목적으로 설립되었음. 20년 동안 LG U+의 파트너로 국제전화카드 유통 사업을 하고 있음.
국제전화카드에 대해궁금하신 사항은 언제든지 문의바랍니다.
http://www.nextelecom.co.kr
02-2181-1000
010-4703-5802 (담당: 허성훈팀장)

카드 없이도 결제 '뚝딱'...신종 선불카드 사기 / YTN

[앵커]
신용카드에 미리 돈을 충전해놓고 사용하는 선불카드라는 게 있습니다.

선물용으로 많이 쓰여서 '기프트카드'라는 이름으로 더 알려졌는데요, 이 선불카드의 맹점을 이용한 신종 사기가 등장했습니다.

이문석 기자가 보도합니다.

[기자]
경남 창원에 있는 상품권 거래소입니다.

한 남자가 은행 '기프트카드', 즉 선불카드를 현금으로 바꾸고 있습니다.

상품권 업자는 카드에 50만 원이 충전된 사실을 확인한 뒤 수수료를 떼고 48만 원을 남자에게 건넸습니다.

하지만 상품권 업자가 선불카드를 사용하려 하자 돈은 다 빠져나간 상태였습니다.

[선불카드 사기 피해자]
"번호 갖고 조회를 그대로 하니까 '공카드'인 거예요. 저한테 판 그 시간 이후에 밤에 썼더라고요."

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?

그건 선불카드에 찍힌 번호만 알고 있으면 카드 없이도 물건을 살 수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.

선불카드 이용 안내를 보면 누구든지 사용등록만 하면 신용카드처럼 온라인 결제를 할 수 있다고 소개돼 있습니다.

경찰에 붙잡힌 황 모 씨는 이를 악용해서 상품권 거래소에 선불카드를 싸게 팔고 온라인 결제로 몰래 카드를 사용한 겁니다.

대구와 경남 창원 등 상품권 거래소 7곳에서 수백만 원을 사기당했습니다.

[유연휘, 대전둔산경찰서 경제1팀]
"인터넷으로 구매만 하면 되기 때문에 피의자의 흔적이 전혀 남지 않아서 좀 더 진화된 범죄 수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."

경찰은 황 씨를 구속하고 공범 2명의 행방을 쫓고 있습니다.

또, 이런 선불카드 사기가 얼마든지 더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전국 상품권 거래소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.

YTN 이문석[mslee2@ytn.co.kr]입니다.

▶ 기사 원문 : http://www.ytn.co.kr/_ln/0115_201508031604445877
▶ 제보 안내 : http://goo.gl/gEvsAL, 모바일앱, 8585@ytn.co.kr, #2424

▣ YTN 유튜브 채널 구독 : http://goo.gl/Ytb5SZ

[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/ Korea News Channel YTN ]
ᄋ구독하면 부모님 건강하심 : 아나운서김대휘닮았다
이redford : 저게 안걸릴줄 알았나 ㅎㄷㄷ..
마준서 :

'스팸 전화' 90% 통화 불가능...사기 우려 / YTN

[앵커]
물품 판매를 권유하는 이른바 '스팸 전화'를 받아보신 분 많을 텐데요, 이런 전화 대부분이 발신번호를 조작하거나, 발신 전용 번호를 쓰고 있어 통화가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.

사기 같은 2차 피해도 우려됨에 따라 단속이 강화됩니다.

조태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.

[기자]
30살 정원영 씨는 지난 2월 한 은행으로부터 대출 권유 전화를 받았습니다.

동의 없이 권유 전화를 한 데 대해 항의한 정 씨,

[인터뷰:판매 권유 전화]
(저에게 왜 연락한 겁니까?)
"고객님, 저희가 그것까진 모르겠고요, 저희는 상담을 진행하는 직원이어서요."

미심쩍은 생각에 해당 은행에 문의해보니 발신번호를 조작한 사기라는 답변이 돌아왔습니다.

[인터뷰:정원영, 판매 권유 전화 피해자]
"대형 은행에서 그런 식으로 '스팸 전화'를 통해 대출 영업을 한다는 것이 잘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. 제가 사기를 당할 뻔했다고 생각하니까 아찔한 생각이 들었습니다."

이처럼 전화 권유 판매가 늘어났지만, 대부분 발신번호를 조작하거나 착신을 거부하고 있어 2차 피해가 우려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.

최근 넉 달 동안 소비자원에 접수된 이른바 '스팸 전화' 6백여 건을 분석했더니,

걸려온 전화번호 10개 가운데 9개는 통화가 되지 않는 번호였습니다.

통화가 되지 않는 이유는 발신번호 조작이 47%로 가장 많았고, 발신전용 번호와 번호정지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.

이들이 사용한 통신 수단은 직접 전화가 59%였고, 자동응답 ARS가 31%, 문자메시지 9% 순으로 조사됐습니다.

판매 유형은 이동통신 가입과 대출, 인터넷 가입 권유 등의 순이었습니다.

이런 전화는 엄연한 불법 행위로, 사기 등의 범죄로 연결될 수 있습니다.

[인터뷰:배윤성, 한국소비자원 거래조사팀장]
"(번호 조작 등의) 경우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거나, 수사를 통해 밝혀진 사업자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에 통보해서 행정 조치를 요청할 계획입니다."

소비자원은 피해를 막으려면 소비자의 도움이 필요하다며, 인터넷 웹사이트 '두낫콜'로 제보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.

YTN 조태현[choth@ytn.co.kr]입니다.

▶ 기사 원문 : http://www.ytn.co.kr/_ln/0102_201504231652066557
▶ 제보 안내 : http://goo.gl/gEvsAL, 모바일앱, 8585@ytn.co.kr, #2424

▣ YTN 유튜브 채널 구독 : http://goo.gl/Ytb5SZ

[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/ Korea News Channel YTN ]
engineer EHS : 스팸전화는 통신사도 한패다
우성우 : 사기꾼새를가목텃ㄴ다식사기꾼세길들아감목저너다 :-?크크매로
우성우 : 사기꾼새를가목텃ㄴ다

... 

#국제 전화 카드 사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전체 2,057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Copyright © www.xn--910br13a1xnytb.com. All rights reserved.  Contact : help@oxmail.xyz